f50d2e04564b63513c5eb4d7918a6457

서울 명동에 중국어가 사라졌다

공유하기:

서울 명동에 중국어가 사라졌다

[사진: 텅빈 명동 골목.]

“원래 잘 나가던 옷가게였는데 이젠 월세를 감당하기 어려웠던거죠. 계속 선글라스, 속옷 등 종류별로 깔세만 들어옵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명동 한 골목에서 만난 음식점 주인이 건너편 가게를 가리키며 말했다. 그가 가리킨 곳에는 ‘재고정리’ ‘땡처리’, ‘70% 세일’ 등 포스터가 여러개가 붙어있었다. 깔세는 보증금 없이 일정 기간의 월세를 한꺼번에 지불하는 임차방식을 말한다. 그는 “나도 월세 계약기간이 남아서 버티고 있는 것”이라면서 “래년 여름에는 짐을 싸야할 판”이라고 말했다.

명동은 중국인 관광객들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명동역 근처에서 흔히 볼수 있던 관광뻐스도 전혀 보이지 않았다. 중국인 관광객이 대거 빠져나가면서 명동의 상인들은 매출타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여기에 한국인들도 발길을 끊은지 오래다. 곳곳에 문을 닫은 점포들도 눈에 띈다.

특히 명동상권의 터주대감들까지도 이곳을 떠나고 있는 상황이다.

명동에서 15년 가까이 옷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김모(51세)는 아르바이트생 1명으로 줄였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매출이 70% 가까이 줄었기때문이다. 잘 나갈 때는 아르바이트생 10명이 일하던 곳이였다.

서울 명동에 중국어가 사라졌다

[사진: 월세 부담을 감당하지 못하고 가게가 페업한 모습. 높은 월세 부담에 다른 세입자들도 들어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았던 화장품 가게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다. 5년전 이곳에 문을 연 한 화장품가게 점주는 “중국손님이 절반 이상 감소했는데 지금도 나아진게 없다”면서 “요즘엔 일본인 관광객들이 전에 비해 늘었지만 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이 대량으로 물건을 구입하던게 없어져 여전히 힘들다”고 토로했다.

한국관광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내 중국인 관광객들이 찾은 주요 방문지의 1위는 명동이였다. 이들이 한국에서 한 주요활동은 88.9%가 쇼핑이였으며 1인당 지출금액은 2059.5딸라에 달했다. 전체 외국인 관광객 평균인 1635.3딸라에 비해 월등히 높은 금액이다.

LG경제연구원이 지난해 내놓은 ‘중국관광객의 경제학’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598만 4170명이다. 600만명에 육박한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에서 지출한 금액은 총 15조7000억원(한화, 이하 한화)에 달한다. 이는 한국 전체 가계소비에서 2.1%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큰손 중국인 관광객들이 줄어들면서 매출이 급감한 명동상가의 세입자들은 월세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명동의 한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월세가 몇백에서 몇억까지 되는 경우가 있었는데 지금은 다들 힘들어 화장품가게도 월세 내기 어렵다고 한다”면서 “명동을 나가고 싶어도 임대차 기간이 있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버티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서울 명동에 중국어가 사라졌다

[사진: 명동의 한 화장품 프랜차이즈 가게.]

명동의 상인 대부분은 앞으로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것이라고 전망했다.

명동에서 분식집을 운영하고 있는 최모(56세)는 “관광객들에게 잊혀지고 ‘옛날의 장소’가 되면 중국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다른 관광객들의 리탈도 계속 될것”이라면서 “이제는 새로운 아이템을 개발하고 다른 관광객들에게도 매력적인 곳이 돼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랜 기간 중국관광객들을 상대로 장사를 해온 상인들은 다른 방법을 찾는다는게 부담이기만 하다. 녀성의류 가게 사장인 오모(48세)는 “중국인들에게 맞춰서 아르바이트도 쓰고 중국어도 공부했는데 이제와서 다른것을 찾아야 하나 생각하면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연변일보넷/외신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