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a3fde21bfff0d5424dddda3e0d6419d

`사드보복` 한파 끝나나…다시 한국 찾는 유커들

공유하기:

월별 중국인 관광객 감소율…5개월만에 70%→36% 완화

`사드보복` 한파 끝나나…다시 한국 찾는 유커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급감했던 한국 방문 중국인 관광객이 조금씩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해제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1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방한 중국인 수는 33만8994명(속보치)으로 전년 동월 대비 36.7% 감소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중국인 방문객 수 월별(전년 동월 대비) 감소율이 40~60%대를 유지하다가 30%대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인 방문객 수는 지난해 7월 전년 동월 대비 69.3% 줄어들어 감소율 기준 최고점을 찍고 8월(-61.2%) 9월(-56.1%) 10월(-49.3%) 11월(-42.1%)에는 감소율이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재작년 수준은 아니지만 점점 중국인 관광객이 증가한 셈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31일 한중관계 개선 양국 협의 이후 중국인 방문객이 다시 오기 시작했다"며 "방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세 완화가 앞으로 민간소비에 어느 정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소비 부문 12월 속보치에서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이 전년 동월과 비교해 19.4% 감소하고 휘발유·경유 판매량이 2.0% 줄어든 점 등은 내수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꼽혔다. 할인점 매출액과 카드 국내 승인액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 4.1% 증가했으나 전월 증가율보다는 다소 줄었다.

기재부는 최근 경제 상황에 관해 "수출 증가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기저효과 등으로 생산·소비·설비투자가 반등해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기본적으로 "세계 경제 개선에 따른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전반적인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한 지난달 평가와 같은 기조를 유지했다.

그러나 정부는 수출 증가세를 바탕으로 경제 회복세가 지속될 것이지만 서비스업 분야 등의 고용 상황 부진, 통상 현안, 자동차업계 파업 등이 대내외 위험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원섭 기자]

출처:매일경제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