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76e6fb08e90f00bd7486d0eaeeaed2c

새해부터 속도 내는 시진핑 반부패 사정 “일관되고 흔들림없이”

공유하기:

새해부터 속도 내는 시진핑 반부패 사정 “일관되고 흔들림없이”

11일 중앙기율위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신화망 캡쳐

새해부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의 반부패 사정이 속도를 내고 있다.

시 주석은 11일 19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2차 전체회의 연설에서 “18차 당 대회 이후 당의 전면적 종엄치당(從嚴治黨·엄격한 당 관리)이 유효한 좋은 경험과 방법으로 당의 기율에 대한 인식이 심화됐다”고 평가하면서 “전면적 종엄치당을 일관성 있게, 어떤 흔들림 없이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고위급 간부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면서 감독을 더욱 충실히 해야 한다고 말해 향후 고위층에 대한 사정이 계속될 것임을 암시했다. 중앙기율위 2차 전체회의는 이날부터 13일까지 계속되며 감찰제도 개혁 등을 논의 한다.

시 주석은 집권 후 반부패 사정을 통해 반대 세력을 정리하고 권력 강화를 공고히 해왔다.

중앙기율위가 11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중국 전국 감찰 기관은 지난 한해 52만7000명을 입건조사했으며 이중 52만7000명을 처벌했다. 이중 44만3000명은 당내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처벌 받은 공직자 중 성부급(省部級·장차관급) 인사는 58명, 청국급(廳局級·청장급) 인사는 3300명, 현처급(顯處級·중앙기관 처장급)은 2만1000명에 달한다. 일반 간부급은 9만7000명, 농촌 및 중앙기업 간부는 32만7000만명이다. 이 중 59.7%는 당내 경고 등 경미한 처벌을 받았다.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33만 6000명, 41만5000명의 공직자가 처벌받았다. 이 중 처벌 받은 장차관급 인사는 2015년에는 34명, 2016년에는 76명으로 조사됐다.

올해 들어서만 팡펑후이 전 연합참모부 참모장(상장), 지샹치 산둥성 부성장, 펑신주 산시성 부성장 등 고위 간부들이 낙마하며 반부패 사정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달 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2중 전회에서 논의되는 개헌에는 국가감찰위 신설도 포함된다. 이 기구는 당원에 대한 사정 권한만 가진 중앙기율위를 넘어 국무원과 동급의 기관으로 비당원 공무원에 대한 감독권도 가진다. 더 강력한 사정 기구가 탄생해 시 주석의 반부패는 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출처:경향신문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