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cb5ff9dc49577b728a7c1f3ffc2bac8

中축구협회, 광저우·베이징 등 외인용병 영입경쟁 과열 ‘경고’

中축구협회, 광저우·베이징 등 외인용병 영입경쟁 과열 '경고'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 중인 피에르-에메리크 오바메양(28ㆍ가봉)을 영입하려는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CSL) 일부 구단의 움직임에 경고등이 켜졌다.

중국축구협회는 9일 최근 광저우 헝다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선수 측과 이적 합의에 도달했으며 2018년 여름 슈퍼리그 합류를 위해 도르트문트를 떠나게 될 것이라는 내용이 일부 매체를 통해 흘러나오자 프로구단들의 움직임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으며 이적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날 경우 강력한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바메양 이름을 구체적으로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두 구단’이라는 표현을 분명히 해 주목을 끌었다.

축구협회의 조치는 결국 광저우가 오바메양과 적극적인 연결을 시도하자 로저 슈미트 감독이 이끄는 ‘라이벌’ 베이징 궈안까지 영입전쟁에 뛰어드는 등 이적시장이 자칫 혼탁해질 기미에 대비한 카드인 셈이다.

광저우는 최근 오바메양 영입을 전제로 도르트문트와 7천200만 유로의 ‘실탄’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스-요아킴 바츠케 도르트문트 회장은 그러나 중국 매체들의 보도에 대해 "이적과 관련된 루머는 오바메양이 보루시아에서 오래 뛰고 있기 때문에 나온 얘기일 뿐 할 그 문제에 대해 할 언급할 게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럽 정상급 스트라이커 오바메양은 지난 시즌 분데스리그에서 31골을 터뜨렸다.

그는 2017-2018시즌에도 15경기에 출전해 13골을 기록,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와 리버풀, 아스널, 스페인 프리메라 리가팀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부터도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아왔다. 종합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