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c4f3b051b8da9b3df5d870b5f4ffbe

81세 대학 졸업장 든 中 할머니, “공부가 제일 신나요”

81세 대학 졸업장 든 中 할머니, “공부가 제일 신나요”

최근 중국에서는 대학 졸업장을 손에 거머쥔 81세 ‘공부왕 할머니’의 사연이 큰 화제다.

북경천보(北京晨报)는 지난 4일 중국 천진대학 현대사이버교육 대학 졸업식에 81세 할머니가 졸업장을 수여 받았다고 전했다. 그녀는 5개 국어(중국어, 영어, 프랑스어, 러이사어, 라틴어)에도 능통하고, 엑셀은 물론 포토샵까지 다룰 줄 안다. 또한 사진촬영, 수영, 승마 등을 취미를 즐긴다.

‘공부왕 할머니(学霸奶奶)’로 불리는 쉐민쉬(薛敏修), 그녀는 졸업생 대표로 나서서 이런 소감을 전했다.

“생명의 의미는 꾸준히 스스로 도전하는 데 있다. 당신이 커가면서 ‘성공’의 의미도 변한다는 사실을 깨달을 것이다. 나에게 있어 삶의 가장 중요한 점은 진실되게 하루를 살고, 다른 이의 압력 혹은 제한된 시간에 굴복하지 않으며, 편견에 갇히지 않고, 타인의 관점에 나의 희망을 함몰시키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스스로 용기를 내서 걸어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4년 전 봄, 천진대학 사이버교육대학 등록 사무소를 찾은 그녀를 보고 직원은 손주의 신청서를 접수하러 온 줄 여겼다. 하지만 그녀는 “나를 쉐민쉬 학생으로 불러줘요. 내가 등록하러 온 거예요”라고 당당히 말했다. 당시 그녀의 나이는 77세였다.

그녀는 매일 새벽 5시에 기상해 컴퓨터로 공부를 시작한다. 4년간 TV는 한 번도 켜지 않았다.

하지만 젊은 학생들이 하는 공부를 따라가기가 쉽지 않았다. 첫 학기 데이터베이스를 가르치는 교수는 그녀에게 “대학 공부는 그만두고, 노인대학을 갈 것”을 권유했다. 고등수학도 어려운 과목 중 하나였다. 기초가 부족하면 중학교 과목을 자습했고, 대학 과정을 모르면 대학교수를 찾아가 배웠다.

하지만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첫 학기 5과목 중 2과목에 불합격했다. 그래도 집념의 끈을 놓지 않았고, 쉬운 길을 찾지도 않았다. 스스로 학습한다는 원칙을 지켜나갔고, 결국 3년 만에 졸업 논문을 포함한 모든 과목을 이수, 통과했다. 하지만 컴퓨터 과목이 문제였다. 6번의 도전 끝에 마침내 지난해 4월 시험을 통과했다.

4년 동안 각고의 노력 끝에 대학 졸업장을 거머쥔 그녀는 “공부만 하면 신이 난다. 배움은 나의 성과다”라며 기뻐했다.

이종실

출처:료녕신문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