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대통령으로 꼽혀

미국의 한 대학이 실시한 대통령 선호도 설문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대통령으로 뽑혔다.

미국 코네티컷주의 퀴니피액대학이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응답자의 41%가 1945년 이후 당선된 대통령 13명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을 최악으로 꼽았다.

반면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은 28%의 지지를 얻어 최고의 대통령으로 선택됐고 오바마, 빌 클린턴, 존 F. 케네디, 트럼프 대통령 순으로 선호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대통령의 날’ 미국 정치학회가 벌인 평가에서도 100점 만점에 평균 12.34점을 얻어 미국 력대 대통령 44명 가운데 꼴찌인 44위를 차지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