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6e6e331f22782289b7a76ff7d5bf4e3

왕의 외교부장 “중미 파트너 돼야..무역전쟁은 잘못된 처방”

왕의 외교부장 "중미 파트너 돼야..무역전쟁은 잘못된 처방"

양회 회견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신화망 화면 캡처]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8일 미국에 무역전쟁 회피를 요구하며 협력 강화를 촉구했다.

아울러 중국은 미국을 대신할 수도, 할 능력도 없기 때문에 미국의 경쟁자가 될 수 없다면서 중국 위협론을 강하게 부정했다.

이어 남해 영유권 문제와 관련해서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과의 협력을 통한 해결을 강조하며, ‘항행의 자유’를 명분으로 한 미국의 개입을 경계했다.

왕이 부장은 이날 베이징(北京)의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 외교정책의 큰 방향을 이같이 제시했다.

왕 부장은 우선 "중국과 미국은 세계 평화와 안정, 번영을 수호하는 데 광범위한 공동 이익과 중요한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 최대 선진국인 미국과 최대 개발도상국인 중국의 협력은 두 나라는 물론 세계에 이익을 줄 것"이라면서 "중미는 경쟁할 수 있지만 경쟁자가 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파트너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이어 "중국은 앞으로도 우리가 선택한 발전의 길을 갈 것이며 중국의 부흥은 방해받을 수 없다"이라고 했다. 또 "일부 미국 사람들은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역할을 대신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는 전략적인 오판"이라면서 "우리는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길을 걸을 것이고 그 핵심은 평화 발전 견지와 협력, 공영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는 전통적인 대국이 걸었던 길과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면서 "갈수록 많은 국가가 이를 환영하고 인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의 역할을 대신할 필요도 없고 할 수도 없다"면서 "중미 관계가 풍파를 겪었지만, 대화와 협력이 중심이 됐던 것은 이것이 현명하고 현실적인 선택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미중 무역전쟁 시작되나 [제작 이태호]

왕 부장은 구체적으로 작금의 중미 무역 마찰에 대해 "무역전쟁은 지금까지 문제를 해결하는 올바른 해결책이 아니었다"며 잘못된 처방을 내리면 모두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앞으로 반드시 해야 하는 대응을 할 것이며 세계 최대 경제국인 중국과 미국은 양국 국민에 대한 책임과 함께 세계 각국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양국이 평온한 마음 자세로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 ‘윈-윈(win-win)’의 해결 방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남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협력해 외부세력의 방해를 극복하고 남해 행동 준칙(COC)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미국에 끼여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는 연내 COC 합의가 가능할 것 같냐는 질문에 "며칠 전 중국과 아세안 국가들은 COC 문건에 대해 첫 번째 협상을 진행하고 긍정적인 진전을 이뤘다"면서 "올해 안에 최소 3차례의 협상을 더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현재 남해는 기회를 맞이했고, 정세 역시 안정 추세에 접어들었다"며 "중국은 COC 제정을 통해 어렵게 얻은 안정 국면을 수호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산도 흐르는 물을 막을 수 없고, 결국 동쪽으로 흐른다’는 성어를 인용해 "중국과 아세안은 협력을 확대해 방해와 도전을 극복하겠다"면서 "COC 협상 속도를 높여 남해를 평화의 바다, 협력의 바다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 위협론에 대해 "과거 수십 년간 서방이 중국에 대해 해온 각종 판단과 예측을 종합하면 ‘중국 붕괴론’과 ‘중국 위협론’으로 종합할 수 있다"며 "중국의 계속된 발전속에서 나온 중국 붕괴론은 스스로 먼저 무너져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됐다"고 반박했다.

왕 부장은 루쉰(魯迅)의 화개집 ‘제기'(題記)에 나온 ‘진실은 뛰어난 말솜씨보다 낫다’라는 문구를 인용해 "중국은 세계 경제 성장의 중요한 공헌자이고, 세계 탈빈곤 사업의 공헌자"라며 "이런 사실들은 편견도 이중잣대도 없다. 중국은 위협이 아니라 기회로 가득 차 있고, 소위 중국 위협론은 곧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종합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