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6bb8889b276f6bdcdd8925012f402e3

련인 못 믿으면 심장병·뇌졸중 위험 50% 높아

련인 못 믿으면 심장병·뇌졸중 위험 50% 높아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의심하고 걱정이 많으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발병 위험이 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나다의 아카디아대학 라클란 맥윌리엄스 박사팀은 18~60세 성인남녀 5634명을 대상으로 두통, 만성통증, 뇌졸중, 심장마비 등 질병에 관한 리력과 대인관계 등 심리적 장애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애착 불안정’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졸중, 심장병, 고혈압 같은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50%나 높았다. 이는 인구통계학적 변수를 고려한 결과이다.

‘불안 애착’은 거절에 대한 걱정, 애정이 부족한 느낌, 다른 사람들과 가까워지는 것을 꺼리는 경향 등을 의미한다.

맥윌리엄스 박사는 "그동안 애착에 관한 건강연구의 많은 부분이 통증상태에 초점을 두었기때문에 심혈관 질환에 대한 강한 상관관계가 놀라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사결과는 불안정한 애착이 광범위한 건강문제, 특히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소가 될수 있음을 시사한다"면서 "애착관계 개선으로 안정감을 갖게 되면 건강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리학협회에 발표됐으며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소개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