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f203cd82adacec69d25b9bba2f98d3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공유하기: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1980년대, 90년대 아시아를 주름잡던 오빠들이 이제서야 전부 각자의 가족을 찾았다. 홍콩 연예계는 물론 중화권 연예계에서 명실상부 성공의 자리에 오른 ‘4대 천왕’ 얘기다.

장학우, 유덕화, 여명, 곽부성, 참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또 많은 소년들의 워너비였다. 세월이 흘러 2018년, 지금도 이들은 여전히 홍콩을 대표하는 스타다. 다만 큰형 장학우를 제외하고는 의외로 결혼이, 또 2세 소식이 늦었다. 4명 가운데 3명이 50대에 아빠가 됐고, 또 된다. 이혼의 아픔을 겪었던 그에게도 봄날이 온 거다.

우선 1961년생인 맏형 장학우는 일찌감치, 1996년 결혼에 골인해 현재 두 딸의 아빠다. 일찌감치 가정을 이뤘다.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그리고 장학우와 동갑인 유덕화가 4대 천왕 중 두 번째로 결혼에 성공했다. 장학우가 결혼하고 12년 후인 2008년, 오랜 연인 주리첸과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렸다. 그리고 결혼 4년 만에 늦둥이 딸 류샹후이를 얻었다. 유덕화와 그의 아내, 딸은 줄곧 홍콩 파파라치들의 타깃이 되고 있다.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짝을 만난 다음 타자는 1966년생으로 4대 천왕의 막내인 여명이었다. 4대 천왕의 셋째이고, 결혼 순서도 세 번째였다. 14살 어린 모델 락기아(러지얼)의 열렬한 짝사랑이 이뤄졌고, 2008년 웨딩 마치를 울렸다. 그러나 수차례 불화설에 시달렸고, 결국 2012년 갈라섰다. 아이는 낳지 않았다.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늦은 나이까지 결혼을 하지 않아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던 곽부성도 2016년 23살 연하의 중국 모델 팡위안과 약 2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팡위안은 결혼 5개월 만인 같은 해 9월 딸을 낳았다.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그리고 이혼 후 6년 동안 혼자였던 여명이 드디어 짝을 찾았다. 더불어 동거녀가 2세를 잉태했다. 여명의 연인은 여명보다 19살 어린 그의 비서 아윙이라는 여성으로, 임신 6개월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명은 "이혼을 겪은 두 사람이 기회가 돼 함께 걸었고 연분이 됐다. 작은 생명이 생겨 아버지가 된다. 인생의 또 하나의 단계에 들어서게 됐다"고 알리며, 아빠가 될 미래를 지켜봐 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비로소 홍콩 4대 천왕 전부 아빠가 된다. 20세기말 이들의 전성기를 함께 한 팬들의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종합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