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b0d9bfbcca0017ba19ae4b8ed9bb18

文 “난 언제 北 갈수 있나” 金 “지금 넘어보자”…깜짝방북 경위

文 "난 언제 北 갈수 있나" 金 "지금 넘어보자"…깜짝방북 경위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나는 언제쯤 (북쪽으로)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금 넘어가 보자"며 즉석에서 손을 이끈 것으로 전해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판문점에서 브리핑을 열고 앞서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의 ‘깜짝 방북’과 관련해 이 같이 경위를 설명했다.

윤 수석은 "남북정상이 첫 만남을 가졌다. 만남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를 하면서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끔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대화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김 위원장은 남측으로 넘어온 뒤 "그럼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고 하면서 손을 이끌었다. 그래서 오늘 김과 문이 예정에 없던 MDL 넘어 북측에서 사진을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 방문 의사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걸어오면서 "외국사람들도 우리 전통 의장대를 좋아한다. 그런데 오늘 보여드린 전통의장대는 약식이라 아쉽다. 청와대 오시면 훨씬 좋은 장면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아 그런가요. 문 대통령이 초청해주면 언제든 청와대 가겠다"고 화답했다.

남북정상회담프레스센터(고양)=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 머니투데이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