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35a3ff718b9d94bf9c2bfb13acbb90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판문점 4월 27일발 신화통신] 한국 대통령 문재인과 조선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이 27일 판문점에서 회담을 거행했다.

한국시간으로 9시 30분경(북경시간 8시 30분경), 김정은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한국 땅을 밟았으며 한국측에서 기다리던 문재인 대통령의 환영을 받았다. 이는 조선전쟁 후 조선 최고지도자가 최초로 한국 땅을 밟은 것으로 된다.

김정은의 요청하에 량국 정상은 손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었으며 조선측에 잠시 머문 후 다시 한국측으로 넘어왔다. 이어 한국측은 김정은을 위한 전통 환영식 및 열병식을 거행했다. 이는 조선 최고지도자가 최초로 한국군 의장대를 사열한 것으로 된다.

한국시간으로 10시 15분경, 문재인과 김정은은 한국측의 ‘평화의 집’에서 회담을 시작했다.

한국 대통령부 청와대는 26일, 이번 한조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는 조선반도 비핵화 및 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구축하는 것이며 조선핵문제와 관련해 협의를 달성하는 것이 이번 회담에서의 난제라고 밝혔다.

이는 세번째로 되는 한조 정상회담이다. 2000년, 한국 대통령 김대중과 조선 최고 지도자 김정일이 ‘남북공동선언’을 체결했으며 2007년에 한국 대통령 로무현과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일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 선언’을 체결했다.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한조 정상, 판문점에서 회담 거행

인민넷 조선문판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