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7c0e12df9fec2d23665171472de1ee_cut_238x238-7

중국서 미국자동차 판매 23% 급감

13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시장에서 판매된 승용차 187만 4200대 가운데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 미국계 브랜드의 판매량은 18만 12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9% 감소했다.

지난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한국계 브랜드의 판매가 두배 이상 늘어나고 독일계 브랜드가 4.9%, 일본계 브랜드가 3.5% 증가한 것과 선명하게 대비된다.

미국에서 수입돼오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중국내에서 미국 자동차업체가 중국업체와 합작생산한 자동차제품까지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6월 중국 자동차시장에서는 중국 토종 브랜드가 75만 7700대, 독일계 브랜드 40만 900대, 일본계 37만 4200대, 미국계 18만 1200대, 한국계 11만 4100대, 프랑스계 2만 7100대가 판매돼 각각 40.4%, 21.4%, 20.0%, 9.7%, 6.1%, 1.4%의 점유률을 차지했다.

북경의 한 GM 대리점 관리인원은 인터넷에서 미국산 제품에 대한 불매 주장이 불거지면서 소비자들의 미국에 대한 이미지가 악화되고 일부 고객이 독일, 또는 일본 브랜드로 옮겨갔다고 전했다.

뷰익, 쉐보레, 캐딜락 브랜드를 생산 판매하는 GM의 중국내 합자회사인 상해GM의 6월 판매량이 8.0% 감소했고 포드자동차의 6월 중국내 판매량 감소폭은 38%에 달했다.

중신넷은 중한 관계 개선의 영향으로 현대차 판매량이 2배 이상 늘어날 정도로 크게 회복된 것은 외국기업의 중국사업에 외교관계 리스크가 상당하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1∼6월 루계의 중국시장 신차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6% 늘어난 1406만 6500대에 달했다. 특히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신에너지 차량의 판매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1.5% 늘어나 41만 2000대에 달했다.

승용차 분야에서는 중국 토종 510만 9100대(점유률 43.4%), 독일계 247만 2800대(21.0%), 일본계 209만 1200대(17.8%), 미국계 125만 8600대(10.7%), 한국계 55만 2200대(4.7%), 프랑스계 19만 6800대(1.7%)가 판매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1∼6월 중국 승용차 시장에서 12.0%에 달했던 미국계 브랜드의 점유률이 올해 1∼6월 10.7%로 감소했다. 한국계 브랜드 점유률이 3.8%에서 4.7%로 늘어났고 독일계는 20.2%에서 21.0%로, 일본계 17.7%에서 17.8%로 소폭 증가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

공유하기: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